[인문/사회]중국현대문학사- 중국현대문학이 당면한 모순들

조회수 652

TITLE: 중국현대문학사 제3판(북경대출판사, 2011)

DIRECTOR · WRITER: 청광웨이(程光炜) 외 4인

BOOK / MOVIE / ETC: 書

SCORE ★★★★★

REVIEW:


이번에는 북경대출판사 판본에서만 다루고 있는 내용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원본에는 '서론'이라고 쓰여있지만 제 생각에 '모순들'이라고 하는 편이  더 정확한 것 같습니다.

중국현대문학사 서술에서 시기구분과 함께 대표적  난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아무튼,

이 모순점들 중에는 중국인이기에 통찰 가능한  부분도 있어서 읽는 동안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우리가 고증 가능한 중국의 역사는 기원전 1600년 경의 은(상)나라부터이다. 그러니까 중국은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최소 3600년이라는 세월 동안 ‘중국’ 혹은 ‘중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지켜오고 있는 셈이다. 중국 최초의 문학인 시경에 수록된 제일 오래된 시가 기원전 800년 경 주나라 선왕 시대의 노래라고 알려져 있는데, 그렇다면 중국문학사 전체를 살펴보려면 시간상 최소 2800여 년을 어림잡아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긴 문학사에서 근대 혹은 현대가 차지하는 부분은 대략 110년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이후 70년을 합쳐도 180년이다. 즉, 전체 중국문학사와 비교하면 순수 양적으로만 대략 6.4%의 비중밖에 안된다. 그럼에도 중국문학 연구자들이 20세기를 기점으로 고대와 현대를 굳이 나눈 데에는 이유가 있을 터, 바로 문학이 추구하는 방향이나 형식에 발생한 근원적 변화 때문이다. 그 변화는 다음의 두 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왕권천수설에 기초한 유교적 봉건주의 붕괴; 서구문물의 침투로 인한 중화사상 붕괴.



 

[1] 陈独秀,《德先生赛先生》,载《新青年》第1卷6

   

[2] 钱玄同,《中国今后的文字问题》,载《新青年》第4卷4

   

[3] 陈独秀,《吾人最后之觉悟》,载《请您杂志》第1卷6

   

[4] 胡适,《新思潮的意义》,《胡适文存》第4卷,1022-1023页

   

[5] 鲁迅,<忽然想到 (6)>,《华盖集》

   

[6] 鲁迅,《文化偏至论》,载《河南》第81


[7] 鲁迅, 앞의 글

   

1 2